멀미 유발자, hTC VIVE VR헤드셋 간단 개봉기

VR, Virtual Reality의 약어로 “가상 현실”을 의미합니다.

헤드 마운트 헤드셋을 통해서 VR환경을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제품을 VR헤드 세트라고 합니다만. PC용 VR헤드셋은 대표적으로 2개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스마트 폰으로 유명했던 HTC와 삼성과 협업하던 Oculus(회사). 그 가운데 이번에는 HTC의 대표 모델인 VIVE을 공개합니다.

아시다 시피 현재 VIVE는 PRO모델과 Cosmos모델 등 상위/후속 기종이 발매됐으며 내가 준비한 VIVE는 구형 모델로 현행 모델에 비하면 성능이나 구성이 조금 떨어지는 부분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코스모스보다 해상도가 조금 낮은 편이어서 실제 체감상 오그라지는 부분이 있다, 멀미 유발에 직접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그래서 뒤늦게 개봉하는 것이므로 구입을 고려하시는 분은 가급적 후속 모델을 보지만, 본 공개기의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현재 HTC VIVE의 공식 가격은 85만 9천원에 판매 중입니다.

구입한 것이 아니라 한동안 새 제품을 1개 빌려서 왔습니다.

HTC 바이브 패키지는 꽤 크고 웅장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실제로 패키지 크기도 상당히 크고 무게도 무거운 편입니다.

이유는 나중에 공개된 모습을 보면 알 수 있는 것.

VIVE는 Steam VR 기반으로 실제 사용하면 Steam VR이 동시에 구동되며 대부분의 기능을 담당합니다.

VIVE는 Steam VR 기반으로 실제 사용하면 Steam VR이 동시에 구동되며 대부분의 기능을 담당합니다.

패키지 뒷면에는 제품 사양과 구성에 대한 내용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냥 글자가 작아서 읽기 편하진 않더군요.

박스를 개봉해 봤습니다.

이미 뭔가 엄청 많이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지금까지 수많은 개봉기를 진행하면서 이렇게 많은 구성품을 접한 기억이 없는데 역대급으로 뭔가 많이 들어있는 패키지를 접한 나머지 미칠 것 같아요. 아, 나 진짜 큰일 났구나. 도대체 어디서부터 글을 써야 하나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올랐습니다.

패키지 안쪽에는, VIVEPORT를 이용한 VIVE의 초기 설정 내용을 볼 수 있는 링크가 인쇄되어 있습니다.

먼저 구성품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베이스 스테이션 2개, 컨트롤러 2개, VIVE 헤드셋이 보입니다.

먼저 구성품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베이스 스테이션 2개, 컨트롤러 2개, VIVE 헤드셋이 보입니다.

맨 왼쪽 네모난 것이 베이스 스테이션입니다.

베이스 스테이션은 실제 룸 스케일 측정과 룸 세팅 시 공간적인 부분을 감지하고 설정하는 데 사용되는 물건입니다.

VR을 사용할 때 룸 구성에 대한 측정이 필요한데 이런 부분을 도맡아서 처리하는 구성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별도구매시 10만원이 넘는 제품으로 생각보다 상당히 가격이 비싼 제품입니다.

베이스 스테이션 아래에는 베이스 스테이션과 관련된 컴포넌트가 들어 있습니다.

베이스 스테이션은 2개 제공되며 각각 전원을 공급하는 어댑터도 2개 제공됩니다.

DC 타입 어댑터로 공간 내부를 설치할 때 그 공간에 전원 공급이 가능해야 하기 때문에 케이블의 길이는 생각보다 길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베이스 스테이션 설치 가이드와 함께 월 마운트 브래킷이 제공됩니다.

하지만 나는 집 펑크를 내고 싶은 마음이 없고 조만간 반납도 해야 해서 편하게 그냥 봉인해놨어요.그 밖에도 베이스 스테이션 간 통신이 불량할 때 사용하는 싱크 케이블도 있지만, 매우 긴 AUX 케이블 모양입니다.

못해도 대략 5미터는 되는 길이로 보였어요.컨트롤러도 왼손, 오른손 각각 사용하기 위해 2개가 제공됩니다.

컨트롤러 상단은 베이스 스테이션의 원활한 트래킹을 위한 부분입니다.

컨트롤러 전면부에는 메뉴 버튼, 시스템 버튼과 물리 버튼을 지원하는 터치 트랙 패드가 위치해 있습니다.

컨트롤러 전면부에는 메뉴 버튼, 시스템 버튼과 물리 버튼을 지원하는 터치 트랙 패드가 위치해 있습니다.

컨트롤러 측면에는 그립 버튼이, 후면에는 듀얼 스테이지 트리거 버튼이 위치해 있습니다.

컨트롤러는 진동을 통해 햅틱 피드백을 지원하고 눈에 보이는 부분을 포인팅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비프음을 통해서 연결이나 경고에 대한 소리 알림도 제공하고 있죠.마찬가지로 컨트롤러용 충전기도 2개 제공합니다.

핸드폰 충전기와 같은 제품이 들어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VIVE 헤드셋은 전면에 트래킹을 위한 부분이 위치해 있습니다.

생각보다 헤드셋 크기가 그렇게 크지 않아요.전면에는 전방 시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전면 카메라가 위치해 있습니다.

다만 모노카메라 구조이기 때문에 전방 시야에 대한 입체감을 느낄 수는 없습니다.

헤드밴드 위에는 헤드셋과 관련된 케이블이 지나가도록 되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장착형 제품을 생각해보면 스마트폰이 대개 화면과 입력을 모두 담당하는데 PC용 헤드마운트 헤드셋의 경우 아무래도 더 많은 케이블이 PC와 연결되고 PC가 대부분 내용을 처리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자유도는 조금 떨어지는 편입니다.

내부에는 보호지가 씌워져 있고, 이 아래에는 디스플레이와의 VR 환경 구현을 위한 렌즈 2개가 들어 있습니다.

시야각은 110도이며 내장된 3.6인치 AMOLED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는 1080x1200x2 구성(양안 기준 2160×1200 해상도), 주사율은 90Hz입니다.

안경을 착용해도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구성입니다.

별도로 작은 얼굴 사용자용 패드도 기본 구성품에 포함되어 있으니 사용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헤드셋 하단부에는 초점거리 조절을 위한 다이얼도 위치해 있습니다.

헤드셋 케이블은 넉넉한 룸 사이즈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꽤 긴 길이로 제작되었습니다.

HDMI 입력을 기본으로 헤드 트래킹 데이터를 통신하기 위한 USB 2.0 커넥터와 전원 입력용 DC 커넥터로 총 3개의 케이블이 지원됩니다.

헤드셋에서 소리를 출력하는 3.5mm 사운드 단자는 헤드셋 뒤로 짧게 나와 있습니다.

헤드셋과 PC를 연결하려면 패키지에서 헤드셋 아래에 있는 구성품을 사용하십시오.헤드셋과 PC를 연결하려면 패키지에서 헤드셋 아래에 있는 구성품을 사용하십시오.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컴포넌트 중 하나인 링크 박스입니다.

별도 어댑터를 통해 전원을 공급받으며 PC와는 USB와 HDMI 케이블로 연결합니다.

여기서 사용되는 기본적으로 케이블은 모두 제공합니다.

헤드셋과의 접속은 헤드셋 커넥터의 주황색 표시와 같이 링크박스의 오렌지색 표시 부분에 연결하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VIVE 사용 전에 먼저 베이스 스테이션을 방에 설치해야 합니다.

최소 2m×1.5m 넓이에 대응해야 하고, 안내문에는 월 마운트를 통해 베이스 스테이션을 벽에 브라켓으로 부착하도록 되어 있는데…그렇지 않습니다.

삼각대가 있다면 하단 마운트홀을 통해 카메라용 삼각대에 고정해주세요. 나는 벽에 구멍을 뚫는 공구도 없고 내 장비도 아니어서 벽을 열지 않고 삼각대에 고정했어요.그렇지 않습니다.

삼각대가 있다면 하단 마운트홀을 통해 카메라용 삼각대에 고정해주세요. 나는 벽에 구멍을 뚫는 공구도 없고 내 장비도 아니어서 벽을 열지 않고 삼각대에 고정했어요.그 후 비스듬히 2개의 베이스 스테이션을 마주보고 전원을 입력하면 한쪽은 B 채널, 한쪽은 C 채널로 동작하여 서로 트래킹이 가능해집니다.

그런 다음 링크박스와 PC, 헤드셋을 각각 연결하고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받은 VIVEPORT 프로그램을 통해 초기 설정을 진행하면 됩니다.

사실 조금 어렵고 복잡하긴 하지만 프로그램 내 초기 설정 방법 안내는 그래도 잘 되고 있습니다.

VIVE 설정 후 VIVE 대기 중일 때 헤드셋 좌측 상태 표시등이 빨간색으로 사용 대기 중임을 표시해 줍니다.

어쨌든, 초기 설정을 마치고 레이싱 게임 아세토콜사을 VR에서 체험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엄청난 멀미를 유발하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나는 실제로 VIVE을 통해서 아세토콜사을 즐기면 너무 즐겁다고 했지만 실상은 영암 서킷 상설 코스를 일주했을 뿐인데도 멀미에 시달리게 되리라고는 생각지 않았습니다.

평소 3D멀미도 아니라 오랜 시간 3D게임을 해도 큰 문제가 없고 멀미 부분에는 걱정이 없었던 것이지만 실제로 하고 보니 그 사라 수 달과 미묘하게 프레임 레이트가 눈과 맞지 않아서 엄청난 멀미에 시달렸습니다.

30분 게임을 하면서, 3시간 누웠던 정도니까요.끝내고기대감에 넘쳤다 hTC VIVE와의 첫 만남은 심한 멀미로 매듭지어야 했어요. 해상도가 개선된 코스모스 모델은 어떠실지 모르겠지만 현재로선 초기 VIVE모델의 경우는 해상도 부족으로 인한 미묘한 멀미 유발의 덕에 유쾌한 첫 만남에는 없었습니다.

다만 VR을 통해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는 꽤 재미 있는 것이 많습니다.

광선 검으로 노트를 끊어 버려리듬 게임의 비트 세이버나 공식적이지 않지만 몇몇 레이싱 게임에서도 VR을 지원하거나 다양한 VR게임이 스팀에서도 제공되고 있습니다.

VR여자 친구라던지….크훔···다양한 체험을 VR을 통해서 상호 작용할 수 있다는 점도 흥미 깊은 곳입니다.

어쨌든 VIVE는 따로 검토는 않았지만 간단히 소개할 것으로 짧지만 글을 준비하였습니다.